Internet News

인터넷 뉴스

에제르 파크 캠핑장 개장, '소래산' 앞자락 두고 힐링 장소로 등장

보구정
2019-07-10
조회수 234

인천 남동구 만의골 은행나무길 2km, 인근 식당가도 시너지 효과 클 듯

캠핑장 개장 모습
[매일일보 김양훈 기자] 인천 남동구 만의골 은행나무길 초입을 지나서 2km쯤 가면 '소래산'으로 오르는 등반 코스가 나온다. 남동구와 시흥시가 함께 가꾸는 산으로 경계선을 이루고 있다.

소래산은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는 명산으로 인근 도시권과 인천시민들이 즐겨 찾고 있다. 그 넘어는 인천대공원까지 자리를 잡고 있어 최고의 입지를 자랑하고 있다.


한편 "에제르 파크 캠핑장"(141-7번지)이 5월 25일 공식 개장했다. 소래산 전경을 한눈에 볼 수가 있는  힐링 캠핑장으로 주목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소래산을 오르면 살림욕장 공기는 도심에서 맛보지 못하는 우거진 숲과 어울림으로 인해 등반길이 즐겁다. 거칠듯 거칠지 않은 등반 코스는 남동구와 시흥시의 경계선이다.

정상으로 오르는 과정 ‘질 좋은 약수, 청룡·소암·정용약수터와 살림욕장 및 내원사’가 있다. 특히 잣나무와 소나무 등으로 녹음이 우거진 숲을 1시간 30분가량 걷다 보면 자연 힐링이 된다.

나무로부터 발산된 피톤치드라는 방향성 물질에 의해 심신의 안정을 찾을 수 있어 자연건강요법을 이용한 휴양지로 이만한 곳도 없다.

'소래'란 지명은 첫째 지형이 소라처럼 생겼다는 설과 둘째 냇가에 숲이 많다 즉, 솔내(松川)에서 유래되었다는 설, 셋째 지형이 좁다 즉 솔다 → 좁다 등의 이유로 비롯됐다고 한다.

신라 무열왕 7년(660)에 당나라 소정방이 나당연합군의 일원으로 군사를 친히 이끌고 백제를 공략하기 위해 중국 산동성의 래주(萊州)를 출발하여 덕적도를 거쳐 이 산에 머물렀다고 한다.

소정방의 '소(蘇)' 자와 래주의 '래(萊)' 자를 합쳐 '소래산'으로 불리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역사적으로 고증이 되지 않았고 설에 불과하다. 수년전 침략자 소정방 현판은 본지의 주장으로 제거했다.

에제르 캠핑장 이효재 대표는 아름다운 명산을 앞에 두고 캠핑장을 오픈하게 되어 너무도 기쁘다”면서, 모든 방문객들이 편안하게 힐링하고 귀가해 삶의 활력을 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런 아담한 계획을 세운 동기는 지역 주민으로서 상업적 가치를 떠나 소래산을 찾아오는 모든 분들이 잠시라도 치열한 세상에서 휴식하는 기쁨을 누리고, 건강도 함께 나누자는 뜻이 개장한 동기로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출처 : 매일일보(http://www.m-i.kr)